• 조합뉴스
  • 공지사항/전언통신문
  • 조합일정
  • 성명/보도
  • 조합뉴스

    Home > 알림마당 > 조합뉴스

    약자와의 동행을 위해 서울교통공사 구조조정은 철회되어야 한다!

    • 노동조합
    • 23-10-20 11:31
    • 667


     

    ▲ 1016일 서울교통공사 양대 노총 소속 연합교섭단 쟁의행위 찬반투표 73.4%로 가결!

    ▲ 1017일 서울지방노동위원회 제2차 조정회의에서 노사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조정회의 종료!

    ▲ 1018일 서울시청 앞 서울교통공사 양노조 연합교섭단 기자회견 개최. 총파업 119일 선포!

     

    ■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구분

    선거인

    투표자 

    투표율 

    찬성

    반대 

    무효 

    찬성율

    (투표자대비) 

     계

    14,049 

    11,386 

    81.0% 

    8,356 

    3,030 

    17 

    73.4 %


    서울교통공사 3개 노조가 참여한 쟁의행위 찬반투표는 73.4%로 가결되었다. 양노조 연합교섭단은 1018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여 사측의 인력감축 계획에 따른 지하철 이용 시민 안전 확보와 직원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기에 119일 총파업을 통해 구조조정 계획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첫 발언을 나선 민주노총 공공 운수연맹 현정희 위원장은 서울교통공사 노동자가 작년에 이어 또다시 파업을 결의할 수밖에 없는 가장 큰 이유는 서울시 때문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정희 한국노총 공공연맹 위원장은 시민복지를 위해 서울교통공사가 감당하고 있는 비용에 대한 서울시의 보전과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지원을 위해 오세훈 시장이 직접나서야 합니다라며 서울교통공사 노동자들이 왜 파업을 선택할 수 밖에 없는지, 시민들에게 불편을 준다는 억울한 누명을 쓰면서까지 파업에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를 시민들께서 제대로 살펴주시고 함께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지하철 이용 시민의 이해를 부탁했다.

     

    명순필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위원장은 무임수송 교통복지입니다. 저희가 해결할 수 없습니다. 시민들은 요금 인상을 통해서 더 좋은 안전 서비스를 받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더 불편해지고 더 위험해지는 부분을 노동조합은 더 이상 참을 수 없습니다라며 인력감축으로는 시민과 안전을 지켜낼 수 없다. 안전한 세상, 안전한 지하철 시민 서비스의 영속을 위해 서울교통공사 양노조 연합교섭단은 119일 총파업을 선언한다라고 밝혔다.

     

    이양섭 서울교통공사 통합노동조합 위원장은 약자들의 생존을 위한 이동권을 보장하는 정부와 서울시가 교통복지 비용은 이용 시민과 운영 주체인 서울교통공사에 떠넘기는 것이 아닌 정부와 서울시가 부담해야 하는 것입니다라며 안전 인력 확보와 안전시설 확충에 대한 우리의 요구가 관철되는 그날까지 끝까지 투쟁하면서 이용 시민 안전과 직원의 안전을 지켜낼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약자와의 동행 정책을 위해 관련 정책 개발에 힘쓰고 있다. 진정한 사회적 약자의 완전한 이동권은 대중교통 안전 확보에서 시작된다. 그러나 공사와 서울시가 요구하는 2,212명의 구조조정은 지하철 이용 시민에게 불안한 동행이 될 것이다.

     

    7212호선 신림역 칼부림 사건, 83일 분당선 서현역 칼부림 사건 이후 8192호선 흉기 난동 사건, 962호선 흉기 난동 오인으로 인한 시민 부상 사고, 101일 지하철 테러 예고 등 202384일 이후 주요 지하철역을 지목하며 테러 예고 신고가 45건이 접수되었다.

    서울교통공사 265개 역 중 126개 역에서 구조적으로 상시 나 홀로 근무가 발생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구조조정은 약자에게 불안한 동행이 될 것!

     

    서울교통공사 통합노동조합은 정부와 서울시의 교통복지정책을 지지한다. 그리고 모두가 차별 없이 이용하는 공공교통 서비스를 위해 모든 협조를 다 할 것이다.

    그러나 제대로 된 공공교통 서비스를 위해 이용 시민의 안전보장을 위한 안전 인력과 안전시설이 확충되어야 한다. 약자들의 생존을 위한 이동권을 보장하는 정부와 서울시의 교통복지 정책의 비용은 시민과 운영 주체인 서울교통공사에 떠넘기는 것이 아닌 정부와 서울시가 부담해야 한다.

     

     

     

    시민과 직원의 안전을 위협하는 구조조정이 철회될 때까지 연합교섭단은 총파업 돌입 이전 역사 포스터 부착 투쟁, 열차 스티커 부착 투쟁, 역사 시민 피켓팅 투쟁 등 대시민 선전전을 통해 서울시의 안전 경시 정책에 대해 고발할 계획이다.